Brand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Brand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커버낫

커버낫(COVERNAT)은 밀리터리, 아웃도어, 워크웨어 등의 빈티지웨어에서 얻은 모티브를 현대적인
소재와 룩으로 푸는 컨템퍼러리 브랜드입니다. 2008년에 데뷔한 이래 지금도 매 시즌 과거로부터 얻은
영감을 커버낫만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도심 속에서 사는 사람들의 다양한 스타일을 풀 컬렉션으로 소개합니다.

LEE

리(LEE)는 미국 캔자스 시티에서 1889년 시작된 130년 역사를 지닌 '데님 캐주얼 브랜드'입니다.
전통적으로 견고함과 실용성을 강조했던 워크 웨어와 데님으로부터 모티브를 바탕으로 트렌디한 스타일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유스컬처(Youth Culture)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사랑받았던 '리'는 끊임없이 혁신하는 브랜드로 기억되고자 합니다.

와릿이즌

자유로운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통하여 새로운 스트릿 스타일을 개척하다.
와릿이즌(What it isNt)은 레전드 스케이트 보더이자 아티스트 마크 곤잘레스의 아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컬처 스트릿' 브랜드입니다.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코닉 한 '엔젤 로고'를 비롯하여 다양한 오리지널 그래픽을
접목한 컬렉션을 통하여 우리의 진정한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고자 합니다.

이벳필드

이벳필드(EBBETS FIELD)는 미국의 야구와 미식축구, 하키 등 다양한 스포츠 리그의 공식 브랜드로서
높은 퀄리티의 볼캡과 저지 등의 스포츠 웨어를 생산하여 전 세계적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담은 USA 라인부터 애슬레틱 무드의 캐주얼 라인까지 다양한 컬렉션을 전개하고 있는
'애슬레틱 캐주얼 브랜드'입니다.

팔렛

팔렛(FALLETT)은 브랜드의 모티브인 팔레트(palette)의 발음과 문자를 변형한 이름입니다.
팔레트 위에 물감을 조색하여 무한한 컬러를 만들어낼 수 있듯이, 눈을 통해 보는 세상의 수많은 시각적
이미지를 무한하게 재해석하고자 하는 유니섹스 '컨템퍼러리 브랜드'입니다.

랭글러

랭글러(WRANGLER)는 데일리 데님웨어 브랜드로 일상생활과 경험에서 영감을 받으며 옷을 착용하는
사람의 필요와 요구에 맞게 디자인되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랭글러는 시대와 함께 움직이며 편안하고
스타일리시한 데님웨어를 만드는 데 앞장서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데님 브랜드가 되고자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네이머클로딩

네이머클로딩(NAMERCLOTHING)은 시대속에서 사물의 쓰임새, 품질, 의미에 대해 고민했던 모든 이들에게 집중합니다.
그들의 진정성과 노력이 깃든 문화를 지향하고, 그 속에서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의복을 재조명합니다.
그에 대한 네이머클로딩만의 재해석을 통해 '필요'를 넘어서 특정 시대에 종속되지 않는 가치를 만들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