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케이브, 스트릿 브랜드 '트레셔' 한국사업권 획득 > News

본문 바로가기

비케이브, 스트릿 브랜드 '트레셔' 한국사업권 획득 > News

본문 바로가기

비케이브, 스트릿 브랜드 '트레셔' 한국사업권 획득

페이지 정보

본문

d1dd77e2ffcc5c66ab5a84e989175d41.jpg 

  • 올 하반기부터 전개 예정


[어패럴뉴스 정민경 기자] 비케이브(대표 윤형석)가 스트릿 브랜드 '트레셔(THRASHER)'의 한국 사업권을 획득하고 올 하반기부터 전개에 나선다.

트레셔는 스케이트 보더들이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하던 1981년 당시 유명 보드팀 '인디펜던트(INDEPENDENT)' 소속 에릭 스웬슨(ERIC SWENSON)과 포스토 비텔로(FAUSTO VITELLO)가 손을 잡고 에디터 케빈 대처(KEVIN THATCHER)와 함께 매거진을 발행하면서부터 시작됐다. 현재는 슈프림, 반스 등 유명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하며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어패럴 브랜드로 자리를 굳혔다.

비케이브 관계자는 “올 하반기 전통 스트릿 브랜드 '트레셔'와 스케이트보드의 레전드 브랜드 '토니호크'를 동시기에 런칭할 예정이다.”라며 “비케이브는 스트릿 패션 시장을 선도하는 패션 기업으로써 두 브랜드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국내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원문 보기